평택시 ‘어린이보호구역 안전 강화 대책’ 브리핑

-어린이보호구역 30km 속도 하향·안전시설물 설치 확대

김은수기자 | 입력 : 2019/12/10 [21:24]

▲     © 김은수기자



 

 지난 9월, 충남 아산에서 9살 김민식 군이 스쿨존에서 차에 치어 숨진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른바 ‘민식이법’이 국회에 계류 중입니다.

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과 과속 카메라 설치 의무화 등을 골자로 하는 이른 바 ‘민식이법’은 제한속도 시속 30km의 스쿨존에 과속단속 CCTV 및 신호등 설치를 의무화하고,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 사망사고 발생 시 3년 이상의 징역을 부과하는 등 가해자의 처벌 수위를 높이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.

9일, 평택시는 언론브리핑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교통 안전 강화 추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. (9일, 평택시 ‘어린이보호구역 안전 강화 대책’ 브리핑)

2019년 11월 기준, 평택지역 스쿨존 내 사고는 11건으로 어린이 안전사고 위험은 여전히 높은 실정. (지난 11월 기준, 평택 스쿨존 사고 11건)

우선 어린이 보호구역 내 제한속도를 30km/h 이하로 정비한다는 계획입니다. (제한속도 30km/h 이하 추진)

최승화 과장 / 평택시 교통행정과
“평택시에서는 평택경찰서와 협의해 관내 142개소의 어린이보호구역 중 시속 40km 이상으로 허용하고 있는 자란초등학교 등 8개소의 스쿨존의 제한속도를 내년 2월까지 모두 시속 30km 이하로 낮추고...”

급감속 사고예방을 위해 완충지역을 설정해 감속을 유도하고, 무인단속장비와 신호기, 옐로카펫 등 안전시설물 설치를 확대할 예정입니다. (안전시설물 설치확대)

시는 내년 2월까지 평택경찰서, 도로교통공단, 평택교육지원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보도와 같은 높이의 고원식 횡단보도, 과속방지턱, 보행자신호등 신설, 노란신호등과 옐로카펫 확대 설치 등을 보강한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.

또 과속, 신호위반 단속카메라가 미설치된 초등학교 29곳에 대해 2022년까지 확대 설치하는 한편, 사고 취약시간인 하교 시간대에는 캠코더 등을 이용한 단속, 이동식 차량 불법주차 단속, 어린이 안전 교육 캠페인도 강화할 방침입니다.

 

 

 
많이 본 뉴스